증산법종교
▼ 구글로 검색
수정 삭제
희망의 역설

희망의 역설 1

열린마당  해새 해새님의 글모음 쪽지 2016-11-09 00:47 1,516
인터넷에서 본 글인데 재밌네요. 뭔가 의미심장하기도 하고^^



한 교도소에, 도저히 손 댈 수조차 없는 난폭한 사형수가 있어서 간수들도 매우 애를 먹고 있었다. 그러던 중 간수들은 교도소 내의 종교행사를 담당하던 신부님에게 그의 심성을 좀 고쳐달라는 하소연까지 하게 되었는데-

그 신부님은 노련한 사람으로, 그와 독방에서 만날 때 성경 안에 작은 종이조각을 감춰두었다. 처음에는 「교도소 안에서 시끄럽게 굴지마라 멍청아. 지금 너를 구하려는 작전이 진행 중이니까」라는 쪽지를 남겨두었다. 

사형수는 그것을 보고, 신부가 자신과 한 패라고 생각한 것은 물론, 자신의 보스가 구해줄 것이라고 확신했다. 이윽고 신부와 사형수가 만날 때마다 메모는 늘어갔다. 「작전은 순조롭다」 또는 「이제 곧」 같은 내용의. 

그리고 마지막 날의 메모에는 이렇게 써 있었다.

「작전의 실행은, 마지막 순간에」

사형수에게 있어서는 이 세상에서 마지막 날. 최후의 만찬을 먹은 후 신부에게 마지막 소원까지 말한 그는 웃는 얼굴로 전기의자로 향했고, 마지막으로 얼굴 앞에 커버를 씌우는 순간까지도 그는 웃는 얼굴이었다.

그가 죽은 후, 그 난폭하게 굴던 놈를 어떻게 그렇게 얌전하게 만들었느냐며 간수들에게 추궁당한 신부는 섬뜩한 미소를 지으며 한 마디. 

「저는 그에게 「희망」을 주었습니다.」
화송 쪽지 2016-11-09 18:27
세상을 희망때문에 사는것 아닌가 생각 되네요
댓글 쓰기
267 / 537 / 1,410 / 1,051,570 관리책임 : 증산법종교 미디어실 jsbeob@gmail.com
www.증산법종교.com / www.jsbeob.com
Copyright © 증산법종교.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