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산법종교
▼ 구글로 검색
수정 삭제
인사(人事)는 기회(機會)가 있고 천리(天理)는 도수(度數)가 있나니

인사(人事)는 기회(機會)가 있고 천리(天理)는 도수(度數)가 있나니

도생광장  화송 화송님의 글모음 쪽지 2021-06-05 20:21 72

대순전경2-42 매양 천지공사를 행하실 때 모든 종도들에게 마음을 잘 닦아 앞에 오는 좋은 세상을 맞으라 하시므로 종도들이 하루바삐 그 세상이 이르기를 바라더니 하루는 신원일이 청하여 가로대 선생이 천지를 개벽(開闢)하여 새 세상을 건설한다 하신지가 이미 오래이며 공사를 행하시기도 여러번이로되 시대의 현상은 조금도 변함이 없으니 제자의 의혹이 자심(滋甚)하나이다 선생이시여 하루바삐 이 세상을 뒤집어서 선경을 건설하사 남의 조소(嘲笑)를 받지않게 하시고 애타게 기다리던 우리에게 영화를 주옵소서 하거늘 천사 일러 가라사대 인사(人事)는 기회(機會)가 있고 천리(天理)는 도수(度數)가 있나니 그 기회를 지으며 도수를 짜 내는 것이 공사의 규범(規範)이라 이제 그 규범을 버리고 억지로 일을 꾸미면 이는 천하에 재앙을 끼침이요 억조(億兆)의 생명을 빼앗음이라 차마 할 일이 아니니라 원일이 굳이 청하여 가로대 지금 천하가 혼란무도하여 선악을 가리기 어려우니 마땅히 속히 진멸(盡滅)하고 새 운수를 열음이 옳으니이다 천사 괴로히 여기사 칠월에 원일과 두어 종도를 데리고 변산 개암사에 가사 손가락으로 물을 찍어서 부안 석교로 향하여 뿌리시니 문득 그 쪽으로 구름이 모여들며 큰 비가 쏟아지고 개암사 부근은 청명하더라 천사 원일을 명하사 속히 집에 갔다오라 하시니 원일이 명을 받고 집에 돌아간 즉 그 아우의 집이 비에 무너져서 그 권속이 자기의 집에 모여 있거늘 원일이 슬픔을 이기지 못하여 천사께 그 사유를 아뢰니 천사 일러 가라사대 개벽이란 것은 이렇게 쉬운 것이라 천하를 물로 덮어 모든 것을 멸망케 하고 우리만 살아있으면 무슨 복이 되리오 대저 제생의세(濟生醫世)는 성인의 도요 재민혁세(災民革世)는 웅패(雄覇)의 술()이라 이제 천하가 웅패에게 괴롭힌지 오랜지라 내가 상생의 도로써 만민을 교화하며 세상을 평한케 하려 하노니 새 세상을 보기가 어려운 것이 아니요 마음을 고치기가 어려운 것이라 이제부터 마음을 잘 고치라 대인(大人)을 공부하는 자는 항상 남 살리기를 생각하여야 하나니 어찌 억조를 멸망케하고 홀로 잘되기를 도모함이 옳으리오 하시니 원일이 이로부터 두려워하여 무례한 말로 천사께 괴롭게 한 일을 뉘우치고 원일의 아우는 그 형이 천사께 추종하면서 집을 돌보지 아니함을 미워하여 항상 천사를 욕하더니 형으로부터 이 이야기를 듣고는 천사께 욕한 죄로 집이 무너짐이나 아닌가하여 이로부터 마음을 고치니라 

댓글 쓰기
356 / 581 / 1,410 / 1,193,412 관리책임 : 증산법종교 미디어실 jsbeob@gmail.com
www.증산법종교.com / www.jsbeob.com
Copyright © 증산법종교.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