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산법종교
▼ 구글로 검색
수정 삭제
화은당실기-부록

화은당실기-부록

경전 및 도서  화송 화송님의 글모음 쪽지 2015-06-11 00:06 4,583
부록(附錄)

左에 記錄된 內容은 自基礎 檀紀四二六九年(西紀一九三七年) 丁丑 承命奉 行中 文憲編을 秘持하고 있는 것으로서 여기에 原文을 그대로 싣는다.

檀紀四二七五年 自丁丑 至全州一基礎六年間奉行中 承命嶺南金城山下 癸未 九月二十三日二基礎 井字九宮建築上樑文 述夫天地之覆載者는 萬物也오 天地之生育者는 吾身也라 物吾가 同胞하니 萬物이 吾身이오 吾身이 乃萬物也라 物之最大者는 天地니 天地에 果有主乎며 物之最靈者는 吾人이니 吾人이 果有主乎아 人不能自主오 主之以天地則一身 이 非我之一身而 乃天地之委骸也오 天地가 不能自主오 主之以造化則 天地도 亦非天總之天地而 乃造化之委氣也라 然則吾有吾身者는 其放道也가 遠矣오며 吾無吾身이면 其於道也에 庶幾乎저 道는 日何也오 無極이 是也라 伏惟 甑山 天師는 以炎帝之苗裔로 生於先後天變易之際而 立天下之廣居하야 能惟玄妙之 理하시니 非補天綴地之造化手段이면 孰能與於此아 弱執神籌하시고 잡이시고 配天位道하사 爲明配天之度而 暗使玉女로 配于金男하시고 萬物이 資始로다
의歟며 戚載라 天地機緘之妙와 鬼神接찰之功이 於是乎立矣라 然이나 大任之 降이 適丁不辰으로 雖有除隙이나 實難陽施 捷屑彷徨之餘에 以數友之綿力으로 僅構芽屋于金城 求鳳山下하니 天師平日所云에 吾事가 肇基于 嶺土者-果有驗 於今也로다 其鳩材之艱과 輪奐之苦를 尙忍言哉아 九咸此宮은 衆志所咸이라 頌日抛樑東에 飛鳳山頭에 日影紅이라 若使朝陽同就德이면 萬方無處不春風이 라 抛량西에 千古金城玉女峯이라 當年에 莫恨無述處라 吉日良辰에 應有期라 抛량南에 鏡坮峯美笑蛾眉라 莫嫌人世廛埃面하라 恩兩來時滌俗累라 抛량北에 大關嶺頭拱北辰이라 斗柄龍寅秘入巳하니 緣陰芳草勝化春이라 抛樑上에 銀漢 昭回元氣暢이라 個中에 誰有神工手오 欲挽淸光洗舊邦이라 抛樑下에 山雲이 擁鎖天府開라 中土厥黃을 誰識者의 永世不忘至人來라 伏願 上機後에 龍華無 極之運이 與天地로 同存하고 與日月로 同明하소서

全州后人 李 準 玟 謹書



檀紀四二七七年 甲申五月十五日地下中宮聖殿建築上告文
太賜之生이 已自極陰하고 春芽之發이 始於?落은 天地之原理也라 故로 君 子-以하야 綱무未兩하여 不至不豫而廢하나니 噫라 擧目一賢에 當此任者-果 自何地며 黑屬誰氏오 湖南姜甑山天師-是也시니라 天師-挺出於剝極之際하사 潛圖來復之太運하사대 身住城市貴廛之中이시나 身在明月梅花之間이시니라 盡 天下一人也신故로 守入所不能守하시고 行人所不龍行하시나니 落在人間者三十 九年에 臥治天上之百千萬事하사 運等逢華之下에 決案萬年之後이시다 鳴乎一 日에 永隅千古하시니 一時暫住는 命數難逃라 雖日別世나 不死不滅이시고 雖 日來世나 不生不增이시니 留憂去憂에 進退皆憂이시라 昇亦爲天下에 昇 이시고 降亦爲天下에 降이시니 進亦天下오 退亦天下라 此非天下一人而 何오 泰山頹矣오 哲人去矣로다 邦國이 云悴나 世轍은 自進이니라 在世之時에 寄托天下-恨無其人이시고 豫度後日에 門徒諸人이 循私滅公하야 自相軋轢에 道統이 將絶일가하사 暗使月?로 擊之靑紅하게 하시니 玉娥金郎이 宿命所足 이라 東西落落에 有緣不遇라 風送蘆洲에 邏逅相逢하야 誓同一生하며 約共大事라 然이나 降臨于斯에 乏勞身心이라 東西漂泊하야 自湖到令하니 鶴요雙飛 에 未借一枝러니 燕鴻相취에 德隣不孤오 松柏相悅에 茂祉自진이라 于탁于襄 에 經之營之하야 地得其人에 老鶴이 報天하고 新巢暫定에 維鳩居之로다 皇天 이 眷顧에 山嗚谷應하고 將靈이 呵금에 鬼驚神泣이라 忽一夜如夢如覺不知不 識之中에 有一明命하시되 奠定金城호대 外屋圖形은 口中井字오 中宮之形은 口中雙十이니 外九中六에 偶奇相和하고 表顯裡幽에 人天이 相感이라 國祖와 父母의 靈像을 奉安하고 事死如生하며 事天如人하여 昏定晨省호대 不怠其身 하라 誠而一之하면 後必有驗하리라 하시더라 工巨力編에 誠微魔大라 書休夜 役에 整基土樑할새 頌曰六合이 集中에 八彩曜周라 外構茅土하고 中藏神靈이 라 伏願 上樑之後에 使此人間苦海로 化作地上仙鄕하소서


維歲次甲申閏四月十五日庚子遷 甑山天師再遁大歸之日也 前夕己亥에 天師夫 人河東鄭氏-以迷魂告昭靈曰
夫大道는 無言하고 至言은 無文이라 天何言天何文哉시며 地何言地何文哉시 리오 天地之道-天道는 下施於地하고 地道는 上承于天하야 萬物이 以之而資 始面資生하나니 因道而爲言하면 道也오 非言也며 因言而爲文하면 言也오 非 文也라 上有天師面用乾道하시고 下有此身用坤道하고 中有花朶而用人道라 天地는 以道而不以言하고 人은 以言而亦以道니 故로 曰地法天人地라 三者 -不可廢一이니 三合而萬化는 道之正理也라 天不欲無言이오 本無可言이니 宣 其無言而今有斯言은 不得已라 玆陳數語하야 仰謝俯諭하노니 顧我兩身之一點 血兩이 惟此一朶花也라 生?六歲에 奄忽失호하고 所持者-母也家門이 不幸하 야 百魔作戱에 萬變이 疊出하니 中間曲節을 何以筆舌可記아 父己歸天하시고 母雖在世나 竟使魚水로 飜作參商이라 暴風이 拂擾에 笑花-含淚하야 隨液萍 踪이 落無定處하니 飄零身世-觸處窒礎라 風風雨雨에 奈奈何何오 渠年二十五 에 我亦永訣하니 號天叩地에 以淚送日이리 女子之生 元非父母之幸이오 亦自身之不辛而遭其권屯하야 備實艱苦하니 思其情狀에 痛若割肌라 同想家門之來 歷하건대 悠悠若萬遊絲하고 ??如場春夢하야 言之傷心이니 寧欲無言이 오 但所欲言者-天師在世之時 有言曰 爲天下者-不顧家事라하사 不事生産作 業하시니 不農不商에 沓無活計하야 家徒四壁에 亦貧如洗는 況又堂土親老에 숙水累空하니 爲入子婦者-何不罪悚가 以此?弱女身으로 身兼夫婦하고 又兼 奴儀하니 勞苦如是나 希望無處라 時或自想曰 有生如此에 不如無生이니 萬難 을 惟一死敵之하리라 하다가 同顧堂上하니 多日決心이 氷消於면之間이라 如是一浮一沈於苦海?斷送半生矣러니 夢想之外에 家君이 ?然棄世하시니 平 日之寃이 寃轉爲悲하니 術之何及이며 歎之何益가 其後에 舅公이 損館하시니 哀深風樹之憾이라 攀벽 悲號-덜有何補益이리오 其後繼之以死하니 門已閉矣 이라 十餘世宗祀-朝에 香火巳絶하니 以人世事思之면 家無予遺하니 更하可 言가 然이나 以宇宙觀이면 吾家事-不時,衆庭之私産也오 .是乾坤大家之至大 公事也라 以宇宙로 爲洪之하고 以天地로 爲大治하야 破壤古屋陳腐之材하고 建設新屋築固之基하야 更張新宇宙 新天地也 新世界之大建設하시니 此大事業之外에 更有何事오 至於國家事도 不足道也니 況於一家庭之與替와 一個人之禍 福에 何足介意哉아 天師之大任은 止此天地公事而已라 奚暇에 顧父母撫妻子也 리오 然面나 天師之於花也에 愛之如金玉하사 嘗謂我曰此一女가 勝於十男이라 하사 不重生男이시고 重生女하시니 我不知其意所存하야 疾汝如O런이 到今思 之則汝身雖云女子나 姜氏家之遺血也오 天地大公事之血統이 惟有汝身하니 汝 其自重自愛하라 汝身이 輕於鴻毛나 汝責은 垂於泰山이니라 雖有汝父母나 若 無汝身이런덜 其如天地公事에O하오 無汝父母라도 天地公事를 不可整備오 無 汝身이라도 天地公業를 不可完遂니 是所謂天地人三者간에 不可發一이니라 天地 度數 在?躬하니 汝之責任이 ?不重조且大歟아 吾家成敗도 惟在於汝하고 世之 隆替도 惟在於汝하니 汝災愼之하라 天下에 無無價之物이라 實愈貴而價愈高하 나니 誰知吾家 世之大家며 誰知衆族人이 天地公事之大任者나 故로 使 吾家渾眷으로 飽受風霜하야 千辛萬苦케 하시니 其辛其苦 無非後日安樂之代價 也터라 花朶花朶하야 忍之又忍하라 有如有屈하니 有如是伸하고 有如是苦하니 有如是樂하리라 天將降任에 必降之以苦는 試其心志者也니라 故로 天地於萬物 에 將欲奪之겐 必固張之오 將欲弱之엔 必固强之오 將欲廢之엔 必固興之오 將 欲奪之엔 必固閣與之니 是調微明이라 汝能忍之면 翕者를 張之하고 弱者를 强之 하고 廢者를 興之하고 奪者를 與之하고 受其無量福하리라 忍之爲寶니 欽哉訓 辭하라 차차花子아 明豫言하라 我亦以血身之身으로 難忍其苦하야 多怨汝父 러니 銅谷一覺之後에 始吾昔日之怨이 罪在我身이로다 我之家庭이 苦一貫이라 苦是我家之福田이니 謹守物失하라 非此大苦면 何可收得無量大 樂乎아 今以無 詞로 仰告於汝父하야 以謝平日之怨하고 俯戒於汝하야 使之迎福於後日하노라 經冷風寒雪之大冬然黙後에 有陽春하나니 汝其小心하야 印腦銘肺하라 我之戒汝 는 以幽通顯이오 我告汝父는 以靈告靈이니 幽顯이 雖異나 理則一也니라 靈相 知之나 人所不知어늘 以人所不知로 不必使人知之나 我不語汝하면 汝實不知일 세 賜汝一言하야 戒汝平生하노라 汝之孝心이 使我有感이라 不勝?愛하야 鞭 加走馬하노니 無怠勇進하라 天師乎天師乎시어 鑑此哀情하사 勿記前咎하시고 且以不言之言과 不文之文으로 黙會未盡之意하소서 鳴呼 尙饗

檀紀四二七八年 乙酉七月五日 慶州斷石山聖墓所에 告祝支
維歲乙酉七月五日에 舜任炳徹致誠敢告于 上帝日天之於人에 誰愛誰惡시며 誰福誰禍시리오 天能生人而不能使自絶者續之시며 亦不能使自棄者得之시라 書 에 天不夭民이라 民中絶命이라 하니 爲人者自求其福하며 自召其禍而巳라 小 而人身과 大而國家理則一也니 自顧自身에 自求福乎아 自召禍乎아 自顧自國에 以堂倍達連族으로 受侮於狡猾島夷者已三十有六年이니 已必自侮而後에 人이 侮 之라 國人人人이 自當省察吾身이어날 奚暇에 怨人嫌人也哉아 倍達族之罪不一 其類面罪莫大於忘我國祖일새 天師知此難闕之罪所以釀禍하야 將有不測之恥辱 하시고 己定六六度數하사 附庸於倭而二千萬生靈이 當被蹂란 於百萬鐵蹄之下 고 將使吾族聰俊學兵으로 殄滅于刀槍之下하나 是可忍也오 孰不可忍也리오 今하면 天必佑之니 父母之於子也 猶天之於人也라 虎雖殘暴나 尙有愛子之心이온 況仁之天不慈乎아 天師率天下之人子하사 使侮前過而先侮忘祖之罪特設國龍靈 豫하고 又設父母靈像하야 朝夕供奉하라 하시니 人事-於斯盡矣라 此雖幾箇道 子遵守師父之命也而此小屋이 是天下億兆家之縮圖也오 我師父師母 是天下億兆 父母之代表也오 我幾箇道子는.是天下億兆子女之代表也라 顧我道子輩는 識微 罪大하야 不足以感動天心이니 我師父以一身으로 代贖天下人之害 凡幾何며 一 旬生命之損害 凡幾何오 留一日則有一日之害하고 留二日則有二日之害하리니 天其感之하시며 其憐之하사 救我倍達陷穽之中하시고 置此天下人於塗炭之外하 소서 事當以萬牢供獻이나 尙末具三性之需하고 祇以一牢一猪로 於表微誠하오니 雖是不尊이나 庶幾降感하소서
乙酉七月初頃에 忽有天師之明命曰方今之勢-危若黑卵하니 當以大牢大猪로 致誠于 斷石山 하야 祈禱天上諸神호대 期於來五日에 行祀하라 하시니 개前在金城時에는 後山이 雄大故로 爲道場이러니 移安于長大谷則後山이 不甚수巖故로 有命曰別設道場於慶州斷石山하시더니 今 有此命故로 依命致誠于斷石山하니라

檀紀四二七八年乙酉九月十九日聖父誕降記念時 炳徹敢告于
天師應陰陽二氣之兩化하야 配大母以普合大和之理하시고 乾道를 付知金偏徹 日汝는 我之代任者也라 하시고 坤道를 付之舜任日汝는 汝母之代任者也라 하 시고 又有命曰 陽은 剛健中正之位也니 獨陽은 不生故로 配之以舜任하니 甲乙 이 爲同宮하고 辰巳泰化育이라 乾健之道를 承之以坤順之德은 坤厚載物하야 德合牙疆일세라 然이나 而後에 符于萬物資始資生之理니 故로 今以天地事로 使之分擔于汝兩人肩者는 代行我兩化之權也營作靈宮하되 以四九金運으로 外作 九間하고 以一六水運으로 內作六間하야 九合於六하고 六合於九하야 咸十五度 數也니 九間은 外面에 表現하고 六間은 裡面에 中藏은 含乎中而發乎外之實理 也라 衣錦尙綢閣然日章은 此中之調也니 是天地之中央이라 恬衆理之本府니 興 戒出好 資此樞機일새 所以秘藏玄機此於玄牝之中하야 函深函獨竊沓而放?光於 表面世界也라 外九中六에 奇偶가 相和하고 表顯裡函에 人神이 相感이니라 汝 等은 我之子女也오 亦我之手足也니 子女之事父母 如手足之悍頭目하야 手之星之排之蹴之 無非爲父母也代勞也라 爲親而勞之면 不亦校乎아 然이나 丁此虐政 之際하야 牛毛苛法이 統制百物하니 一粒一統를 不得自專이라 自用自物호대 如竊他物하야 毫無自由하고 行此大公事호대 如泰逆謀者 志氣萎縮이라 若陰謀 外勢則禍將不則이어날 街口勞筋하고 飽受飢苦호대 百折不屈하고 萬難?敵하 야 立之上之하고 掘之築之하며 擔之負之하고 升之降之하며 切之削之하고 構 之塗之호대 常以夜作書하고 以或書繼夜하야 一忍二忍으로 至于九忍하야 克了 畿後之一心而衆志衆力이 O凝結而爲一하니 此屋은 其血汗淚而積累者也 其誠 其力이 足이 O天動人이라 寫其替書於斯後者之名하야 擔於舜任之右肩이라가 .攪於右?하고 寫其勞力於斯後者之名하야 擔汝炳徹之左?이라가 攪於我之左? 호대 其姓其名을 以金錢으로 繡寫於彩錦之幅하라 하시나 以今綿力으로 所不 可能者 故로 以黑寫於姓名於錦幅하야 攪在靈像之左右?者己有多年이러니 乙 酉九月十九日은 天師之七十四回之之誕也라
天師有命日 我國之?미今得解放하니 我之秘密工事 亦與之解禁矣라 卽速公 關於世하라 하시이다
自基礎丁丑으로 全州金城長大谷等의 遷徒를 經過하야 至乙酉의 九年間에 金城長太兩處의 密室를 地下에 營함에 以上에 列記한 三十六人의 勞心勞力한 來歷은 筆舌로 難記니 讐夷暴政下에 秘密을 嚴守하야 千辛漢苦로 地下室을 짓고 그 秘密 內에서 天神의 黙啓或昭示에 依하야 不可思議의 玄機로 天地公 事를 行하되 그 狡邪鑛端의 倭警도 邪不犯正으로 無事安過타가 八.一五의 解放을 맞게 되니 十九年間 靈異하고 神秘한 事跡이 無日無之이었었고 天師의 九年公事와 自全州至義城九年公事가 先九年後九年으로 相互符合함은 더욱 神 異한 일이다 解旅後 九月十九日誕辰에 天師께서 明敎하시되 金城과 長大稀의 地下密室의 圖面을 그리어 그 時苦後者의 姓名을 列記하고 그 苦生하던 惰景 을 世間에 佈告하라하신 記錄의 抄本이다
苦後者 姓名 合計는 三十六六名이니라

檀紀四二八十年 丁亥四月八日 銅谷聖殿靈像奉安 炳 徹 敢告于
天師父之在世者 三十九年에 歸天우 鋼谷하시고 三十九年後之今日에 仙降于 銅谷하시니 天師平時歌曲中所云三十十九年浪度타가 草堂春睡夢覺하니 十株運花 分明하다하신 其句節은 再臨綱谷之豫言也시라 依然村容을 可以復識나 鳴呼師 父는 而今에 安在哉오 山川이 帶悽하고 草木이 含淚라 農畝之間과 樹林之中 이 無非當時杖구之所오 洞府之內와 岩石之上이 盡是乎日遊賞之處라 古槐老松 이 乍低枝而拜揖하고 鳴泉瀉瀑이 奏流氷而嗚嗚咽이라 居入이 無改舊日之衣冠 하고 樵수가 尙傳舊日之姓名하고 父老가 猶設舊日之事蹟하야 或噓히 而歎하 며 或委淚而悲泣하니 況爲血息이 갈不哀哉아 號泣況天而不言하시고 攀벽于地 浦地無答하시니 天地岡極에 疇仰何依아 昔日天師 今日靈像이시고 今日靈像이 後日金佛이시라 白雲猶似時나 萬事巳非昔日이로다
天分先後에 地通東西하니 天地如是條變은 實天師之天地公事度數中所定이시 라 地上天國이 自此實現하리니 不亦樂乎며 不亦悅乎아 一去一來에 天地易位하니 況於人事乎아 天師之去에 亦爲天地而去하시고 天師之來에 亦爲天地而來 하시니 天地己革에 人事隨變이라 故로 今日銅谷山川이 昔日綱谷山天이나 昔 日一崍農村이 今日化作十洲仙鄕이언만 孰能知之리오 爲人者 不通理數故로 其 死也에 悲之哀之하고 其生也에 喜之賀之하나니 吾輩之當此日也에 歌舞는 可 也어니와 痛哭은 何也오 天師之始降銅谷은 苦海之銅谷이오 再臨銅谷은 仙境 之銅谷이니 同是銅谷이나 仙凡이 自殊라 三十九年前之昔日은 重頭泣送이어니 와 三十九年後之今日은 嬌首歡迎하나이다 俄者痛哭은 人惰之固然이오 今之喜 樂은 天理之使烈이니 嗚呼 히히 尙饗

檀紀四二八二年 已丑年 十月二十七日 鳧卵基奉安 金佛子聖殿 金炳徹 謹告于
太極中에 有一大聖하니 天地日月星辰之運行法度도 皆在於天師法制之下하고 萬物消長之理도 皆在於天師法制之下하니 然則天師가 是天主也요 是彌勒世尊 也니 天主之降于人世는 何也오 皆天地人三界에 人世之運度가 先天에는 是天 地否運而仙佛儒三道가 各行故로 亂雜하고 後天에는 是地天泰運而佛仙儒가 統 合一 道而行則人世가 便爲仙世界이 紋亂하고 爲永遠極樂이라 然而나 善天主不 臨則無玄法於此世者故로 不得己하여 天主降臨此世也시라 天主께서 降臨하사 대 取東西日月之道하야 以待望客來之義而誕降于客望里하시다 其處에 有甑山 故로 取革類之義인 號曰 甑山이라 하시다 天師는 欲變革先天紋亂之法而作新 世界則 其主法이 維而地天泰卦로 附與於人世타가 三界大道가 完全咸立故로 不得己初生二子를 不有하시고 後生一女를 有持하시고 使天下로 修道於世尊血 息之下하야 作置五十年度數하시니 地天泰卦로 成長이라
禪師는 巳亥四月一日에 仙化하셨는데 六歲時에 聖父主銅谷化天하시고 二十 五歲時에 聖母仙化하시고 孑孑單身으로 無依無託東西漂泊하기는 聖父主天地 大業을 以顯父母天地功績을 顯明할 其人을 尋訪하야 東西로 彷徨타가 不意하 므로 三十三歲에 湖南一偶에서 決死에 天恩이 至重하야 同志佳綠을 相逢하니 義城金氏요 名은 炳徹이라 基를 全州老松洞에 定하니 全州는 取世界之義오 老松은 取長生之義오 此는 天命이 己附興世界之仙運이시라 一基礎六年間奉行 하시고 嶺板義城金城山金城谷承命移居하야 二基地를 定하니 其是義城이요 山 則金城과 洞亦金城은 四九金氣라 外九間은 應太極九宮之義오 中宮內六間은 應六府라 中宮에 玉京臺를 建築하야 靈像을 奉安하사 天地胞胎成立하시고 三 年奉行中 長太谷三基地를 定하니 取潛生之義라 乙酉解放되니 故國路를 尋來하야 全北구龜尾案에 四基地를 定하시니 洛水洞對岸이라 取洛出神龜背上洛 書圖之義하시고 一年後에 銅谷에 五基地로 移安하시니 丁亥四月八日丙午에 現佛像이라 개 銅谷은 號日 龜理谷이니 取 字音이 見之면 取洛龜圖書之理라 自井邑으로 陪玉體移還하사 慶州로 往還하시니 取世尊 東來之義라 己丑三月 鳧卵基六基地를 定하시니 개 母岳은 老陰坤이요 首陽은 老陽乾이라 母岳山 首陽山은 天地原定地天泰卦也라 故로 왈 世尊在世時 首陽山下天地大公事 하시고 親書에 曰世界有而此出出하니 紀運金天藏物貨라하시고 ?히 慈愛하신 鳧卵基地라 오리알터이며 오래터이며 長久之意라.
各聖殿奉安位體 如左하니라
一 . 三淸殿 彌勒金佛 泰安
一 . 天廈殿 天師靈像 奉安
一 . 太平殿 檀君聖祖 奉安
一 . 龜龍祀 水雲神師 泰安
一 . 護國祀 忠義烈士 泰安
一 . 崇道廟 各姓先靈 奉安
一 . 大靈殿 天地大神 奉安
一 . 華恩堂 禪脚靈位 奉安
一 . 誠信祀 誠者靈位 奉安

右記十棟聖殿建築함이 天數는 終於十인가 上下靈位를 奉安하니 天師遺言에 塚墓天地神基地天地神이라하심인가 我事는 神독이라하신 度數之義인가 不知 커라 又는 西別堂 天和樓 景春臺加三棟하니 十三數度數인가 長大谷公事時에 金山가서 十三棟을 建築하면 終局이라 하심이라 又난 南別堂 金坪湖水池를 加十五建說은 十五眞主度數之義인가 金坪湖水는 靈臺와 南北으로 對立하니 靈沼로 南火北水라
水火로 相克이나 水生於火故고 天下無相克之理라 하시니 和順世界平和之基 礎也라 물샐틈없이 二十四年 建說하신 姉氏는 己亥年에 不意四月來初吉日에 登虹橋而命鶴駕하야 仙化하시니 生死는 世人이 所不能知矣라 鳴呼라 禪 師는 風霜閱歷에 忠孝心이 充天하야 人使神明하여 在下道理以顯父母大志業을 修行은 今我道友兄弟姉妹는 深覺深覺하야 永世不忘修工奉行하야 無漏登場하 옴을 千萬伏望伏望

초판위원명단(무순)
이환우 김준환 정희수 박기락 김만경 탁원식 신현국 강응연 안주옥 최만조 이덕연 권재일 최광조 서성인 조성태 김병주 최봉임 최종필 김용주 광영수 조창석 양춘기 손병휘 오갑출 김응기 이명규 박일흠 안태상 권구섭 권분남 김용득 박노홍 육종득 김창기 이영흥 이우헌 김종환 박철홍 손병대 김석진 권태달 김정석 윤태수 이재옥 권영술 신병천 권태운 황화순 신남행 김복수 이 두 유경옥 조표호 김수해 박순하 전기수 김차귀 유동정 남덕기 이훈호 신선철 이화진 이희석 이호출 임우동 황수암 김성출 권두흠 이우연 김두칠 이동칠 안상환 김성우 김칠임 장영창 권영호 임용선 강난향 권태연 김선진 이재규 박순득 최현재 황수자 한재석 차기연 안종율 정삼득 박용백 이단이 김은전 하금운 안외선 박달연 이필행 이연화 이희혁 우이호 남재후 이종무 이재호 권오환 김대수 장해덕 박종만 박귀동 박옥동 정봉영 변응규 이계숙 이화정 황남금 이성규 김진경 문덕삼 이종희 전동열 김광제 서봉철 치성태 고만용 강대진 이면상 김인구 장봉성 오창세 박병숙 김수복 김두학 정수동 은정순 최봉춘 길천예 문귀업 박용수 이종뢰 김유암 배선학 황환직 오명이 오분이 김옥경 김준웅 이봉술 이복문 이원계 김경득 김식쥬 김경예 김원형 김삼곤 김기주 우만호 박화길 정재덕 장달용 신수조 조원선 박삼수 일일남 김소숙 임인선 김형내 장분남 김상수 조두분 이경수 김규섭 정치섭
김동석 김동인 윤태삼 김낙준 김원현 김종식 손일용 정순남 권계선 이상현 김영하 김성환 이동환 김태종 박재수 박각수 이도익 김순예 박남이 신귀연 신말순 심능수 이득만 이빈우 장병연 김기준 김종여 김순학 김노미 이동히 박윤기 오국달

재간위원(무순)
金大洙 金德勇 林映佑 康連龍 金昌基 方世勳 朴和鎭 朴在熙 朴畢仙 黃甫金 柳政郁 柳鍾根 朴喜雄 安忠泰 朴順? 姜壽花 李昌杰 崔在潗 金萬億 金白玉 趙昌錫 李錫允 金斗學 金應晧 金鍾模 安斗任 金聖子 金道衡 金大元 李相烈 李晟錄 金点述 鄭稀壽 金一奎 金慶洛 金應基 金福洙 金仲培 權寧杰 李玉仙 申國全 黃泰珣 金今玉 金春島 吳潤恒 朴姬順 黃順姬 臺憲鳳 朴達連 李補仁 金光鎭 卞應珪 姜錫允 權赫久 金俊雄 崔貞玉 李支熙 權正達 權泰雄 金玉如 金月晟 裵末伊 金再鄕 崔貞姬 殷貞順 崔相俊 朴聖南 朴朝鎭 金澔永 劉秋月 姜基男 崔貞淑 鄭鳳洙 金初子 朴在洙 李末龍 朴大欽 李元穆 權泰銖 李昌熙 李泰玗 金泰岩 朴光用 金炳宇 鄭三得 姜榮徹 盧老味 朴春擇 金他述 金希哲 禹弼? 徐明規 金又以



화 은 당 실 기

도기 90(1960)년 12월 26일 초판발행

도기 119년(1989)년 9월 19일재판발행

저자 증산법종교 김 병 철

편집 및 발행 증 산 법 종 교
대표 김 대 수
전북 김제시 금산면 금산리 434-2
TEL : 063) 543-0265 FAX : 063) 543-0266

댓글 쓰기
134 / 473 / 1,410 / 980,781 관리책임 : 증산법종교 미디어실 jsbeob@gmail.com
www.증산법종교.com / www.jsbeob.com
Copyright © 증산법종교.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