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산법종교
▼ 구글로 검색
수정 삭제
채지가-1.뱃 노 래

채지가-1.뱃 노 래

기타 자료실  화송 화송님의 글모음 쪽지 2015-09-16 23:37 3,878
채지가-1.뱃 노 래
 
배띄워라 배띄워라     만경창파  너른바다    일락서산  해가지고
만경창파 배띄워라    두 둥 실  배띄워라    월출동녘  달이떴다
 
상하천광  맑은물결     천 지 로  배를모아    문무주공 돛을달고
월수세계  이아닌가     요순우탕  키를잡아     안증사맹 노저어라

범피중류 띄워놓니    걸주풍파 일어난들    제일강산 돛대로서
춘수선녀 천상좌라    이배파산 어이하리    도사공이 누구신고

세계동란 하올적에    용담수류 사해춘은    만악천겁 쌓인속에
전원수가 이아닌가    부자도덕 장할시구     솟아나기 어렵도다
 
천하절후 삼변하니    뱃 노 래 한곡조에    무궁무궁 저이치를
그이치를 뉘알소냐    무이구곡 돌아드니     뱃노래로 화답하네

시구시구 좋을시구   선 창 에 넌짓올라     많고많은 저사람에
양춘삼월 때가왔다   좌 우 를 살펴보니    누구누구 모였던고
 
주중지인 몇몇인고   일심공부 하올적에      악 독 한 그세상에
수신수덕 하였던가   이배타기 소원일네     조소비평 참아가며

멀 고 먼  험한길에    먹은마음 다시먹어      애닯하다 애닯하다
고 생 도  지질하다    쉬지않고 나아갈제     세상사람 애닯하다

원수대척 없건마는    돌아서면 냉소하고     듣도보도 못했더니
어이그리 척이련고    구석구석 비방일세     별 일 도 많다더라

도통인지 돌통인지   저리해서 도통하면     아 서 라 말아서라
허무하기 짝이없네    비상천은 내가하지     세상공론 다버리고

정 상 도  태백산에    한두뿌리만 캐어도     찾아가세 찾아가세
도라지나 케어보세    광주리밑천 되노라     청림도사 찾아가세

경 신 금  풍경소리    쓰고달고  맛을몰라      날버리고 가는사람
말만듣고  찾아가니     오락가락  그뿐이라      십리못가  발병나네

허무하고  허무하다     강동자제  팔천인은      침선파부  결심하고
세상일이  허무하다     도강이서  하올적에      삼일량을  가지고서

백의산하  충돌할제     역 발 산  기개세는      대사성공  하잣더니
팔년풍진  겪어가며     초패왕의  위풍이라      천지망아  할일없네

계 명 산  추야월에     팔천제자  흩어지니      오강정장  베를대고
옥소성이  요란터니     우혜우혜  내약하오      급도강동  하렸으나
                                            
전쟁사를  생각하면     강구연월  격양가는      만승천자  어데두고
억울하고  원통하다     당요천하  송덕할때      바둑판이  웬일인고
                                            
자미원에  몸을붙여     여 액 이  미진하여      할일없다  이내운수
후천운을  기다리니     설상가상  돠었구나      지성발원  다시해서
                                             
구 천 에  호소하니     모 악 산  돌아들때      무량도를  닦아내니
해원문이  열렸구나     성부성자  성신만나      미륵존이  높았구나

연해청풍  띄운배는     운변낙각  만이천은      일체중생  건져다가
석가여래  시대련가     사바세계  되었구나      극락세계  가게하니
                                                               
극락세계  어디련고     삼 생 경  전해줄때      역력히도  하신말씀
용화세계  이아닌가     당내불찬탄노래지어      이내도덕  삼천년후
 
용화도장  넓은도장     도원결의  하실적에      황금갑옷  떨쳐입고
일만이천  도통일세     만고대의  누구신고      적토마상  비켜앉아

봉의눈을  부릅뜨고     청룡도를  손에들고      추상같은  높은의리
삼각수를  거사리고     중원회복  하려할제      만고일인  아니신가

임란출세  하실적에     무섭더라  무섭더라      무 지 한  창생들아
삼보조선  하신다니     의리의자  무섭더라      오천만신  부디마라

선천도수  어찌하여     소인도장  되었으며      악한자도  복을받고
선악구별  혼잡해서     군자도소  되었던가      착한자도  화당하네

후천운수  개벽하여     신목여전  무섭더라      너의몸에  지은죄는
선악구별  가릴적에     암실기심  하지말라      너의몸에  그칠지오

너의몸에  닦은공덕     콩을심어  콩이나고      그도역시  이치로써
너의몸에  복록이다     외를심어  외가난다      천리인사  일반일세

이말저말  그만두고     도사공은  키를잡고      태 평 양  넓은바다
뱃노래나  불러보자     소사공은  노저어라      둥기둥실  높이띄워

사해용왕  옹위하고     천상천하  제대신장      전후기치  나열할때
오악산왕  호위할제     이십팔수  제위신장      좌우검극  삼엄하다

사 십 리  능파속에     오색채운  둘렀는데      옥경선악  대풍류로
신선선녀  하강하고     기화요초  만발일세      풍악소리  더욱좋다

백발노인  청춘되고     흰머리가  검어지고      환골탈태  되었으니
백발노구  소부되어     굽은허리  곧아져서      선풍도골  완연하다

의관문물  볼작시면     선관월패  단장하니      머리위에  삼천금은
어이그리  찬란한고     신선선녀  짝이로다      어사화를  꽂았던가

금잠옥잠  찬란하니     칠 양 기  베틀노래      은하수에  세탁하여
천상보화  아니련가     선녀직금  좋은비단      우리도복  지을적에

금척옥척  자질하여     기장하다  기장하다      월 궁 에  닻줄걸어
도의도복  마련하니     의관문물  기장하다      광 한 전  높이올라

시방세계  구경할제     건져보세  건져보세      고 해 에  빠진백성
만국문명  되었더라     억조창생  건져보세      일 일 이  건져주자

북 천 을  바라보니     동남천을  바라보니      임사호천  하였으니
마천운무  가득하고     화류구경  더욱좋다      너희창생  가소롭다

어제보고  웃던사람     빙글빙글  웃던사람      너의운수  그러하나
오늘보고  탄복일세     다시한번  웃어볼까      이내운수  좋을시구

들어가세  들어가세     많고많은  그사람에     시들부들  하던사람
용화도장  들어가세     몇몇이나  참례턴가     후회한들  무엇하며

한탄한들  무엇하리     어렵더라  어렵더라     찾아가세  찾아가세
탄식줄이  절로난다     이배타기  어렵더라     회문촌을  찾아가세

석양산천  비낀길로     욕속부달  되었으니     사십평생  그만두고
저기가는  저사람아     전공가석  아니련가     입산공부  들어가니

일 년 이  될려는가     십 년 이  될지라도     다시보자  깊은언약
삼 년 이  될려는가     이내공부  성공후에     그동안을  못참아서

지동지서  한단말까     전 공 은  고사하고     탄탄대로  어디두고
난법난도  하던사람     천위신벌  없을소냐     천방지축  무삼일고

의심말고  따라서라     어주자를  다시만나     남해남지  지 남 지
등 들 고  불밝혔네     무릉도원  찾아가니     대강철교  높았구나

불변선원  하처심고     아 동 방  명산중에     이조개국  하올적에
도화유수  곡중천에     지리산이  높았구나     불복산이  되었더라

오는운수  받자하고     만학천봉  정기받아     오류동에  비친달이
손사방을  열어놓니     봉소형이  되었구나     반 공 에  솟아있고

죽 실 에  부는바람     삼태삼경  응기하니      우백호에  쌓인기운
경운춘색  분명하다     작대산이  높았구나      반룡부봉  그아닌가

일촌광음  허비말고     늦어간다  늦어간다      약한창생  건지려고
전진전진  하여보세     어서가세  바삐가세      이말저말  비유해서

노래한장  지었으니     부 춘 산  칠리탄에      오는때를  기다리니
세상사람  전해주소     오월양구  떨쳐입고      일시청풍  맑았구나

상원갑이  지나가고     초복중복  다지나고      개동시에  기운받아
중원갑을  당했으니     말복운을  바라보니      만국문명  되었구나

인 사 는  기회있고     오는때를  급히말라      산을넘고  물을건너
천 시 는  때가있어     오게되면  자연이라      산도절로  물도절로

수수산산  다지나고     홀연춘풍  취거야에     
탄탄대로  평지만나     만목개화  일시로다 

댓글 쓰기
710 / 847 / 922 / 869,833 관리책임 : 증산법종교 미디어실 media@jsbeob.com
www.증산법종교.com / www.jsbeob.com
Copyright © 증산법종교.com All rights reserved.